더루프- 사이버다임 국내 최초 블록체인 기반 계약 플랫폼 개발

2018.01.30

전자계약 시스템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하여 계약문서 관리의 신뢰성을 높이고 업무 절차 및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플랫폼 개발

 

 

[2018-01-29] 블록체인 전문기업 더루프 (대표: 김종협, http://theloop.co.kr)는 비정형 콘텐츠 관리 전문기업인 ‘사이버다임’과 블록체인 기반 계약 플랫폼 공동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양사는 기존의 전자계약 시스템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하여 신뢰성을 높일 뿐 아니라 업무 절차의 간소화, 비용 감축 등 다양한 편의성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블록체인은 ‘분산형 원장 시스템(Distributed Ledger System)’이라고도 불린다. 데이터에 대한 정보를 모든 노드들이 공유하고 검증하기 때문에 문서의 위변조가 불가능하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으로 꼽힌다. 또한 신뢰할 수 있는 제 3의 기관을 통해 공증을 받는 데 드는 시간 소요와 비용을 대폭 감소할 수 있다.

 

양사는 이처럼 블록체인의 장점을 계약 문서 플랫폼에 적용하여 사용자들의 효용을 높이는 것을 목표로 공동 개발에 착수했다. 또 사용자 층을 넓히기 위해 일정 기간 동안은 무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플랫폼 초기 버전에서는 먼저 클라우드 기반의 노드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참가자들은 자체 노드를 운영하면서 동시에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후 확장 버전에서는 더루프가 개발한 스마트 컨트랙트 (Smart Contract)의 기능을 활용하여 계약 절차의 자동화를 구현할 예정이다.

 

현재 계약 플랫폼이 가장 활발히 적용될 수 있는 분야는 월세 등의 기간별 납부금, 그리고 공과금처럼 반복적인 절차가 필요한 계약들이다. 스마트 컨트랙트를 통해 플랫폼 상에서 자동으로 계약이 진행되고 그 내용을 블록체인 상에서 추적하고 관리할 수 있다면, 업무에 드는 시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또한 계약 플랫폼을 그 외의 다양한 영역에 적용하게 되면 일상 생활에 가져다 줄 편익도 그만큼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계약 플랫폼은 29일부터 웹사이트(http://www.chainsign.co.kr)를 통해 접수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