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레몬, 보험설계사의 고객관리를 지원하는 앱(App) ‘레몬브릿지’ 출시

2017.02.13

 

[2017-02-09] 인슈어테크 스타트업 디레몬(공동대표 신승현, 명기준)은 보험설계사의 고객관리를 지원하는 앱(App) 레몬브릿지를 출시했다고 9일(목) 밝혔다.

 

레몬브릿지는 담당 설계사의 안내를 받아 고객이 자신의 휴대전화에 설치하는 방식의 앱으로 주요 기능은 ▲보험계약 통합조회 ▲병원이용내역 조회 ▲보험금 청구 세가지다.

 

보험계약 통합조회는 레몬브릿지를 설치한 고객의 가입중인 보험내역을 찾아주는 기능이다. 디레몬이 개발한 보험조회 엔진이 40여개 국내 모든 보험사를 조회해 보험료·보장내역·보험기간·납입기간 등의 보험정보를 찾아 보여주는데, 이 정보를 고객의 동의 과정을 거쳐 담당 설계사도 확인할 수 있게 했다.

 

설계사는 고객의 보험정보를 디레몬이 제공하는 전용 웹페이지에서 확인하고 중복된 보장이나 부족한 보장내역을 파악해 맞춤화 된 보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고객은 담당 설계사를 통해 복잡한 보험을 파악하고 이해하는데 도움을 받을 수 있으며, 언제든지 손 안에서 본인이 가입한 보험내역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보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병원에 다녀오면 그 내역을 조회해 보험금을 청구하라는 알람을 제공하고, 소액 보험금은 앱에서 바로 청구할 수 있는 기능도 있다.

 

디레몬은 제휴를 통해 보험사나 보험 대리점에 레몬브릿지 솔루션을 공급 한다는 방침이다.

 

디레몬 명기준 공동대표는 “설계사가 고객에게 정확한 보험 컨설팅을 제공하기 위해서는 고객이 현재 가입한 보험을 정확히 인지하는 과정이 필요한데, 고객의 보험 정보를 수집하는 과정이 매우 불편했던 것이 현실”이라며 “레몬브릿지는 고객이 신뢰할 만한 설계사에게 자신의 보험정보를 공유함으로써 더 진화한 보험 서비스를 누리도록 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디레몬은 소비자 중심의 보험 플랫폼 ‘레몬클립(APP/Web)’을 서비스하고 있다. 소비자가 보험을 합리적으로 선택하고 잘 활용하도록 돕는 서비스로 올 상반기에는 인공지능 보험 추천 서비스를 추가할 계획이다. 머신러닝 통해 개인의 생활습관, 가족력, 기타 유전요인 등을 토대로 발병 가능성을 예측하고 이를 보험 추천 알고리즘에 반영하여 개인에게 더 필요한 영역의 건강보험을 추천하는 방식의 서비스 고도화를 준비 중이다.

 

(인슈어테크란 보험(insurance)과 기술(technology)의 융합을 뜻하는 말로, 기존의 보험 서비스가 IT∙모바일 기술과 결합해 새로운 유형의 보험 서비스로 진화하는 것을 말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