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기업 데일리금융, 펀드온라인코리아 인수 최종 결정

2017.08.18

데일리금융그룹의 펀드온라인코리아 인수가 최종 결정됐다.

 

데일리금융그룹은 펀드온라인코리아 주주협의회를 통해 펀드온라인코리아의 제 3자 배정 신규 유상증자에 대한 참여가 결정됐다고 17일 밝혔다. 이로써 데일리금융은 펀드온라인코리아의 주주사인 46개 금융투자회사와 함께 고객 맞춤형 종합자산관리 플랫폼 구축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인수는 20% 규모의 감자와 200억 원 규모의 신주 인수를 조건으로 진행됐다. 데일리금융그룹은 앞으로 펀드온라인코리아 주주총회에서의 의결 및 본 계약 체결 과정을 거쳐 금융위원회로부터 대주주적격심사를 받게 된다.

 

앞서 데일리금융은 재무정보 통합관리, 로보 재무설계, 금융 특화 인공지능 솔루션 등 당사의 핵심역량을 적용해 기존 온라인 펀드판매 플랫폼을 종합 펀드판매 플랫폼으로 완성한 뒤, 고객 맞춤형 종합자산관리 플랫폼으로 진화시켜 나가겠다는 사업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소비자가 펀드를 가입하게 되는 초기접점부터 가입 및 관리까지 모든 서비스 경험에 대한 편의성을 높이고, 고객의 상황과 목표를 심층적으로 반영한 최적의 펀드 포트폴리오를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이후 펀드 뿐 아니라 모든 금융상품으로 취급대상을 확대하고, 궁극적으로 자산관리 영역에서의 인터넷전문은행과 같은 역할을 하겠다는 방침이다.

 

박상영 데일리금융그룹 대표는 “데일리금융은 고객의 일상을 풍요로워지는 금융을 제공한다는 비전 하에 다양한 금융기관과 다각도의 협업을 추진해 왔다”며, “특히 이번 건은 기존 주주인 46개의 금융투자회사와 핀테크 기업 간 협업 모델을 구현할 수 있는 최적의 라이선스를 확보하는 것으로 판단해 인수를 추진한 것”이라고 인수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기존 금융기관과 자산운용업의 성장을 함께 이끌어 나갈 수 있도록 펀드온라인코리아를 성장시킬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데일리금융그룹은 2015년 2월에 설립된 국내 최대의 핀테크 기업이다. 인공지능, 블록체인, 로보어드바이저, 암호화폐 등 금융혁신에 필요한 서비스 및 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고객의 일상이 풍요로워지는 금융을 전 세계에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설립 이래 ▲삼십여 개 금융사 대상 인공지능 솔루션 제공 ▲금융투자업권 컨소시엄 등 다양한 블록체인 컨소시엄 기술적 주도 ▲국내 최대 로보어드바이저 운용자산규모 확보 ▲국내 최초 PFM(Personal Financial Management) 서비스 론칭 ▲암호화폐 거래소 글로벌 5위권 내 진입 등의 성과를 냈다. <끝>